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한-벨기에, 원자력 안전 기술협력 위해 머리 맞댔다
작성일
2019.03.25
조회수
1,933

- 벨기에 국왕이 이끄는 경제 사절단 일원으로 원자력연 방문 -


- 원전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 안전 기술 확보 방안 중점 논의 -



□ 2019년에도 원자력 안전 강화 기술 협력을 위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국제 교류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은 지난 25일(월) 벨기에원자력연구소(SCK-CEN, Studiecentrum voor Kernenenergie–Centre d’Etude de L’Energie Nucléaire)와 핵연료 개발 및 원전 해체 기술,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을 주제로 원자력 안전 연구 기술협력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ㅇ SCK-CEN은 1952년 설립 이래 방사성폐기물관리 및 해체기술, 방사선 이용 기술, 원자로 안전실험, 원자력 안전·방호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수행해 온 벨기에 최대 원자력 종합연구기관이다. 그러나 지난해 자국 내 가동 중인 원전 7기를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폐쇄하는 ‘신규 에너지 전략 2030~50’ 정책에 따라 원자로 제염해체, 방사성폐기물 처분연구, 사용후핵연료 안전관리 등 원전 해체 분야의 관련 기술 확보에도 많은 힘을 쏟고 있다.




□ 벨기에 필립(Philippe) 국왕 방한(3.25,월~28,목)에 맞춰 경제 사절단의 일원으로 연구원을 방문한 데릭 고슬린(Derrick Gosselin) 이사장 등 5명의 대표단은 연구원이 마련한 안전 연구 세션 일정(△사고저항성핵연료 및 원자로 재료 감시 시험, △해체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을 소화하며, 양국의 원자력 안전 연구 현황을 점검하고, 기술협력 사항 등을 논의했다.

  ㅇ 먼저, 제 1세션에서는 원전 사고 시 다수의 핵연료가 손상되는 중대사고를 예방하는 사고저항성핵연료 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상호 기술 검증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원자로 재료 감시 기술을 통해 양국 원자로에 적용 중인 원자력시스템의 구성 기기 및 재료의 장기간 안정성을 평가하고 향후 기술협력을 약속했다.

  ㅇ 제 2세션에서는 양국의 원전 제염해체 기술 개발 및 단계별 방사성폐기물 연구·관리 현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구원은 유럽 내 원전 해체기술 분야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벨기에의 ‘해체공정평가기술’, ‘금속폐기물제염기술’ 등을 바탕으로 연구원의 제염해체 기술을 비교 분석하였다.  또한 방사성폐기물 관리 및 처리 시설에 관한 양국의 정보 및 기술을 교환하였다.

  ㅇ 한편, 벨기에 측은 지하심층처분연구시설 KURT(KAERI Underground Research Tunnel)를 방문하고, 방사성폐기물 전담 연구 부서인 폐기물통합관리센터와의 기술 협력 협의를 통해 공동연구 추진을 논의하였다.


□ 연구원은 2019년 1분기에만 탄자니아, 방글라데시 등 원자력 개발도상국과 이미 두 차례의 기술협력 체결 및 그에 따른 기술지원을 수행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SCK-CEN과의 기술 교류는 대규모 경제 사절단*의 일원으로 참가한 벨기에 측과의 교류를 통해 대한민국 원자력 기술이 양국 경제협력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의가 있다.

  * 벨기에 연방·지방 정부의 고위인사 다수 및 80여명의 기업 총수, 15개 대학 총장 등 각계 인사 참여



□ 백원필 원장 직무대행은 환영사를 통해 “2017년 아스트리드(Astrid) 벨기에 공주가 이끄는 경제사절단 방문에 이어 필립 국왕의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2년 만에 또다시 국빈급 대표단을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술협력 방문은 2년 전 체결한 양국의 MOU 이행의지를 반증한 것 인만큼 원전 해체 기술 확보 등 다가올 미래 원자력 기술 확보를 위한 양국의 실질적인 협력 또한 활발히 이루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Tag
#벨기에 #안전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