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우리 집 거실에도 무궁화 한 그루 심어볼까
작성일
2019.03.19
조회수
2,600
- 원자력연, (주)에이치이엔에 분재용 무궁화 '꼬마'기술이전 -
- 병충해에 강한 신 품종으로 나라꽃 대중화에 기여 기대 -
  • 방사선 육종기술로 새로 태어난 나라꽃 무궁화 '꼬마'가 본격적으로 보급될 전망이다.
    (사진1) 방사선 육종기술로 새로 태어난 무궁화 '꼬마'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은 첨단방사선연구소 방사선육종연구실에서 개발한 무궁화 신 품종 '꼬마'의 품종보호권을 식물공예 문화상품 전문기업인 ㈜에이치이엔(대표 오선덕)에 이전하기로 하고, 3월 18일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했다. 정액 기술료 4,500만원에 매출액의 3%를 경상 기술료로 지급받는 조건이다.
    • 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선 돌연변이 육종기술을 이용해, 무궁화 품종 중 하나인 '홍단심 2호'에 감마선을 쪼여 크기가 작은 왜성(矮性) 변이체를 선발·육성하여 2006년 '꼬마' 개발에 성공했다.

    방사선 돌연변이 육종(radiation mutation breeding) 기술 : 식물 종자나 묘목에 방사선을 조사해서 유전자나 염색체 돌연변이를 유발한 뒤 후대에서 우수한 형질을 갖는 돌연변이체를 선발, 유전적인 고정 과정을 거쳐 새로운 유전자원을 개발하는 기술. 자연 상태에서도 낮은 빈도로 돌연변이가 발생하는데, 방사선 자극을 통해 돌연변이 발생 빈도를 높여주는 것으로, 인위적으로 외래 유전자를 삽입하는 유전자변형기술(GMO)과 달리 안전성이 입증돼 벼, 콩 등 식량작물 개량에도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음

    (사진2) 원자력연구원과 ㈜에이치이엔이 '꼬마' 기술실시계약을 체결했다
  • 새로운 품종인 '꼬마'는 5년생 기준 키가 30㎝이고 꽃과 잎도 기존 무궁화의 절반 크기 밖에 되지 않아 앙증맞다. 특히 무궁화를 기를 때 어려움으로 꼽히던 즙액이 적어 진딧물 등 병충해에 강하기 때문에 아파트나 사무실 등 실내에서 분재로 키우기에 적합하다.
    • 해당 품종은 2009년도에 한 차례 통상실시권을 이전한 바 있었으나, 이번에 ㈜에이치이엔에서는 단순 관상용 재배에 더해 꽃누르미(압화), 식물 이용 공예품 제작 등 신품종의 대중화와 수출용 한류 상품 개발을 위해 추가적으로 연구원의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 연구원은 나라꽃 무궁화의 정체성을 지키고 품종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1980년대 후반부터 방사선 육종 기술을 이용한 무궁화 품종 개량에 앞장서 왔다. 그 동안 '백설', '선녀', '대광', '창해', '꼬마' 등 5개 신품종을 개발하고 국립종자관리원으로부터 품종보호권을 확보했다.
    • 연구원 유재복 성과확산부장은 "귀한 나라꽃일수록 가까운 곳에서 쉽게 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연구원은 무궁화 뿐 아니라 국민이 더 다양한 신 품종을 쉽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방사선육종기술 성과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끝.
Tag
#무궁화 #꼬마 #방사선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