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세계 원전 안전 이끄는 대한민국 원자력
작성일
2019.04.25
조회수
1,417
- 원자력硏 주관 OECD-ATLAS 2차 프로젝트 진도점검회의 열어 -
- 11개국 18개기관 참여…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의 장 -
  •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 국제공동연구가 순항 중이다.
    사진1 OECD-ATLAS 진도점검회의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미국, 프랑스, 독일, 중국, 스페인 등 11개국 18개 기관이 참여하는 원전 안전성 향상 국제공동연구인 OECD-ATLAS 2차 프로젝트의 진도점검회의를 벨기에 브뤼셀에서 4월 23~2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이번 4차 진도점검회의에서 연구원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강화된 안전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중요성이 커지는 '중형냉각재상실사고 모의실험' 결과를 발표하고, 참여기관 전문가들이 전산 해석 수행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원전 안전 현안 해결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가졌다.
    • '냉각재상실사고'란 원자로에 냉각수를 공급하는 배관이 깨져 냉각수가 상실되는 사고를 말하며, 깨지는 정도에 따라 소형, 중형, 대형으로 구분된다. 과거에는 배관이 완파되는 대형사고에 집중했으나, 안전 기준이 강화돼 세계적으로 중형사고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구원이 자체 설계·건설한 ATLAS*에서 중형사고를 포함한 다양한 범위의 냉각재상실사고 모의실험이 가능하다.

      ATLAS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07년 자체 기술로 설계, 건설해 운영 중인 '가압경수로 열수력종합효과실험장치'. 실제 원자로와 똑같은 압력과 온도 조건을 우라늄 핵연료 대신 전기를 이용해 구현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원전 사고를 실제 압력과 온도로 모의시험하고 원자로의 성능과 안전성을 검증할 수 있음

  • OECD-ATLAS 프로젝트는 OECD/NEA(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원자력기구)의 원전 안전 국제공동연구로, 2014년부터 우리나라가 주관해 이끌어오고 있는 프로젝트다.
    • 연구원은 안전연구시설 ATLAS를 활용해 2014년부터 OECD-ATLAS 공동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1차 프로젝트(2014.4~2017.3)를 성공적으로 이끈 데 이어 연구의 지속적 추진을 바라는 참여국의 공감대에 따라 2017년부터 2차 공동연구(2017.10~2020.9)를 주관해오고 있다.
    • OECD-ATLAS 프로젝트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강화된 안전 기준에 대한 실증 실험을 수행함으로써 원전의 안전성 향상에 기여하며 안전연구의 국제적인 기술 수준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 최기용 열수력·중대사고안전연구부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참여기관 전문가들과 프로젝트의 수행 현황을 공유함으로써 공동연구의 성공 가능성을 제고하고 OECD/NEA 회원국 및 원자력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에 핵심적인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Tag
#ATLAS #아틀라스 #벨기에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