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설명자료] 연구원 주변 방사선 환경 정밀 조사 중
작성일
2020.01.22
조회수
1,554

□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정문 앞 배수구 하천토양에서 이전 평가와 달리 방사성동위원소 세슘-137 값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그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와 규제기관의 점검이 진행 중입니다.


 ㅇ 연구원이 ’19년 4분기 방사선 환경조사를 위해 2019년 12월 30일 정문 앞 배수구의 하천토 시료를 채취하여 검사한 결과, 세슘-137이 25.5±1.1㏃/㎏ 검출되었습니다. 


 ㅇ 이는 최근 3년 동안 최소가능 농도 미만으로 계측된 환경시료에서 인공 방사성핵종이 검출된 경우에 해당해 1월 6일 규제기관에 즉시 구두 보고하였습니다. 


원자력연구원은 원인 분석을 위해 내부 정밀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 이후 연구원은 퇴적물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우수관로 말단에 토사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물을 설치하였으며, 1월 20일까지 연구원 내·외에서 126개의 환경시료를 채취하여 분석해왔습니다. 


 ㅇ 연구원 정문에서 갑천 합류지점까지 19개 지점의 환경시료를 채취하여 분석한 결과, 하천토양에서는 검출되지 않거나 최대 12.4㏃/㎏의 세슘-137이 확인되었으며, 하천수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이는 연구원 주변 평균값 범주 내로, 인체와 환경에 영향이 없는 미미한 수준입니다.

     ※ 2018년도 연구원 주변 세슘-137 평균값 : 0.555∼17.9㏃/㎏

 

 ㅇ 연구원 내부 66개 지점을 정밀조사한 결과, 내부 하천 토양에서 최고 138㏃/㎏의 세슘-137이 확인되었고, 서북쪽 최상류 우수관 부근에서 세슘-137 등 인공핵종이 검출되어 규제기관에 즉시 보고하였습니다. 

     ※ 서북쪽 최상류 우수관 맨홀 내부 최대 방사선량률 3.4µ㏜/h 측정



□ 이번 방사성 핵종 이상 증가 현상은 연구원의 자체 방사선 환경 감시 과정에서 인지한 것으로, 규제기관에 즉시 보고하였으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적인 정밀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연구원에서는 규제기관과 함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할 것이며, 조사결과는 즉시 공개할 계획입니다.


원자력연구원은 토사 유출 방지를 위한 시설물을 설치하는 등 필요한 안전조치를 즉시 실시했다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