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원자력연, 국제사회로부터 핵비확산 공로 인정 받아
작성일
2019.10.21
조회수
397

- 「U-Mo 핵연료 기술」 개발에 대한 美 핵안보청 감사패 수령 -


- 전세계 고농축우라늄 사용 최소화에 기여 -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연구원이 개발한 원심분무 U-Mo(우라늄 몰리브덴) 핵연료 기술이 핵비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미국 핵안보청(NNSA)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고 10월 21일 밝혔다.


 ㅇ 연구원은 지난 10월 초 크로아티아에서 열린 제40차 RERTR※ 국제회의에서 NNSA의 Brent Park 부청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수령했다.


    ※ RERTR(Reduced Enrichment of Research and Test Reactors) : 전세계 연구로 핵연료 등에 사용되는 고농축우라늄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협력사업


 ㅇ 이는 국제사회가 한국의 원심분무 U-Mo 핵연료 기술이 연구용원자로(이하 연구로) 핵연료 전환에 필수적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한국이 세계 핵안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 원심분무 U-Mo 핵연료 기술※은 고성능 연구로에 필요한 고밀도 U-Mo 핵연료 개발에 필수적인 핵심기술로, 1989년 원자력연구원이 유일하게 개발에 성공했다.


 ㅇ 현재 고성능 연구로는 높은 성능을 내기 위해 농축도 90% 이상의 고농축우라늄(HEU)을 연료로 사용한다. HEU는 테러리스트나 불순 세력에 의해 탈취될 경우 무기급으로 사용할 수 있어 HEU 사용을 최소화하고 우라늄 농축도가 낮은 저농축우라늄(LEU)을 사용하는 것이 핵비확산의 핵심 과제다. 


 ㅇ 고성능 연구로의 성능은 유지하면서 LEU를 사용하려면 핵연료의 우라늄 밀도를 높여야 한다. 현재 이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바로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원심분무 U-Mo 핵연료 기술이다. 


    ※ 원심분무 U-Mo 핵연료 기술 : 우라늄과 금속의 합금을 섭씨 1,600∼1,800도 고온의 진공 상태에서 녹인 뒤, 고속으로 회전하는 원판 위에 분사시킴으로써, 원심력에 의해 미세하고 균일한 구형 분말 형태로 급속 응고시키는 연구용 원자로 핵연료 분말 제조 기술



□ 지난 2012년 서울에서 열린‘핵안보정상회의’에서 한국, 미국, 프랑스, 벨기에 4개국이 원심분무 U-Mo 기술을 이용해 비군사 목적 HEU 최소화를 위한‘고밀도 U-Mo 핵연료 제조 실증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ㅇ 이 사업으로 원자력연구원은 미국이 제공한 우라늄 원료로 원심분무 U-Mo 분말을 제조해 2014년 미국과 벨기에에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또한 ‘2016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미국과 일본이 일본 교토대 임계장치(KUCA, Kyoto University Critical Assembly)의 핵연료 전환에 한국의 원심분무 U-Mo 분말을 사용하기로 결정, 추후 연구원에서 이를 제조․공급할 예정이다. 



□ 연구원 박원석 원장은 “우리나라가 독자 개발한 U-MO 기술이 전 세계 고농축우라늄 감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관련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추후 전세계 연구로 핵연료 공급의 주도권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ag
#핵비확산 #U-Mo #원심분무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