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원자력 사고, 전세계 로봇 모아 공동대응
작성일
2019.10.17
조회수
449

- 원자력연, ‘원자력 비상대응로봇 국제전문가 워크숍’ 개최 -


- 원자력사고 국제공동대응센터 설립 목표로 각국 전문가 모여 -




□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쓰나미로 정전이 발생해 전기시설들이 멈췄다. 원전 내부 상황을 파악할 수 없었고,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악조건으로 사고 수습에도 갈팡질팡했다. 로봇강국을 자부하던 일본의 국민들은 그 동안 개발했던 로봇들은 어디에 있냐고 의아해했다. 한 달이 지나서야 미국의 군용 드론과 로봇이 투입되면서 내부 상황을 파악해 사고 수습의 가닥을 잡아나갈 수 있었다.


 ㅇ 당시 일본에 로봇을 제공하겠다고 나섰던 독일과 프랑스에는 원자력사고에 대응할 수 있는 로봇과 조직이 있었지만, 시스템 적합성에 대한 사전 검토 부재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활용하지 못했다. 원자력 사고가 발생했을 때, 전 세계 로봇들이 힘을 모아 즉각 공동 대응에 나설 수 있다면 어떨까.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로봇 기반 원자력 사고 국제공동대응센터 설립을 목표로 ‘원자력사고 대응을 위한 로봇기술 국제 워크숍’을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연구원에서 개최한다.


 ㅇ 원자력 사고는 대규모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유출될 수 있어 자칫 국제적 사고로 확산될 수 있다. 게다가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극히 낮고, 사고 상황이나 규모가 천차만별이라 한 국가에서 예상되는 모든 사고에 대한 충분한 장비와 조직을 유지하기에는 물리적 한계가 있다. 원자력 사고에 있어 국제공동대응이 특히 중요한 이유다. 


 ㅇ 이런 인식에서 시작된 이번 워크숍에는 각국 전문가들이 모였다. 영국의 국가원자력로봇센터장 Rustam Stolkin 교수, 미국 플로리다국제대학 응용연구센터장인 Leonel Lagos 교수, 러시아 자동화연구소(All-Russia Research Institute of Automatics)의 로봇 및 비상대응 센터장인 Goidin Oleg 박사, 독일 로봇방재기관 KHG의 기술책임자인 Michael Gustmann 박사와 그 일행들이 참가해 원자력 환경에서 사용될 수 있는 로봇기술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원자력 사고 발생시 로봇을 이용한 국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워크숍을 주관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이와 같은 국제 공동대응 협력을 지속적으로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내년에는 일본, 중국과도 협력을 확대하고, 후쿠시마 원전사고 10주기인 2021년에 로봇 기반의 원자력사고 국제공동대응센터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도 센터 설립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놓을 예정이다. 


 ㅇ 연구원 박진호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우리나라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가 원자력 비상에 대비한 로봇기술 개발과 조직 구축을 시작했다”며, “이번 워크숍이 원자력 사고 발생시 각국의 로봇 역량을 모아 공동 대응하는 국제 협력체계의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로봇 #비상대응 #후쿠시마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