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신규 연구로 도전 앞둔 방글라데시, 원자력연서 해법 찾는다
작성일
2019.02.18
조회수
2,058
- 원자력연, 방글라데시 원자력위원회와 4박 5일간 신규 연구로 건설 기술지원 워크숍 개최 -
  • 동남아의 '원자력 신예' 방글라데시아가 신규 연구로 건설을 앞두고 원자력연구원을 찾아 기술 해법을 모색한다.
  •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은 방글라데시 원자력위원회(Bangladesh Atomic Energy Commission, BAEC)와 18일(월)부터 22일(금)까지 4박 5일간 방글라데시 신규 연구로 건설 기술지원을 위한 '원자력연-BAEC 연구로 설계 규격 작성 기술지원 워크숍'을 진행한다.
    • BAEC는 방글라데시의 국내·외 원자력 활동을 관장하는 과학정보통신기술부 산하 연구기관으로 식품, 농업, 보건 등 국가 산업 및 환경 분야 전반에 응용할 수 있는 원자력 기술의 개발 및 관련 정책 수립을 총괄하고 있다.
    • 방글라데시는 부존자원이 빈약하고, 농·축산업 등 1차 산업이 중심이 된 경제 구조로 원자력 기술을 발판 삼아 국가 경쟁력을 향상 노력을 기울여왔다. 1986년부터 3MW TRIGA-MARK Ⅱ(BTRR)를 건설해 중성자 및 동위원소 연구를 수행 중이며 정부 승인을 거쳐 2019년부터 핵연료 생산성을 향상시킨 신규 고출력 다목적 연구로를 건설할 계획이다.
  • 연구원은 5일 동안 △신규 고출력 다목적연구로 설계 요건 분석, △네덜란드 OYSTER 사업 소개 및 요르단연구용원자로(이하 JRTR) 설계 및 이용자 요건 분석, △연구원 소형연구로 및 핵연료 개발 현황 △하나로 및 동위원소 생산시설 등 본원 주요 대형연구시설 견학 및 부산 기장연구로 설계 모델 소개 등을 통해 방글라데시가 계획 중인 신규 연구로 건설에 필요한 종합적인 기술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 연구원은 이번 BAEC 기술지원 외에도 베트남, 케냐, 탄자니아 등 여러 개발도상국과 원자력 기술협력을 맺고 그에 따른 기술지원에 앞장서왔으며, 2018년 JRTR의 성공적인 준공을 통해 명실상부한 원자력 개도국 코디네이터의 입지를 구축했다.
  • BAEC 방문단 대표인 임티아즈 카말(Imtiaz Kamal) 부원장은 "우리가 현재 추진 중인 신규 고출력 연구로의 기술적 롤 모델은 하나로와 JRTR에 적용된 KAERI의 안전하고 높은 효율성을 지닌 연구로 기술력"이라며, "이번 워크숍이 양국 간 원자력 기술협력의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한편, 연구원 측 대표 우상익 연구로개발단장은 이번 워크숍에 대해 "1995년 한-방글라데시 간 과학기술협력 협정 체결 이래로 25년여 만에 양국이 손을 맞잡는 것"이라며, "이번 워크숍 기간 중 연구로 건설에 필요한 국제 실무 경험을 전수함으로써 방글라데시의 원자력 산업 발전을 돕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구원의 원자력 기술이 개도국의 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Tag
#연구로 #방글라데시
파일

다음 이전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황순관
연락처
042-868-2760

최종수정일2018.12.20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